색채심리상담사 - 서원영 회원 > 회원인터뷰

본문 바로가기
  • 홈으로 가기
  • 즐겨찾기
  • 시작페이지로 설정


커뮤니티

회원인터뷰 목록

색채심리상담사 - 서원영 회원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-04-09 15:55 조회64회 댓글0건

본문

 

" 막스뤼셔 수업을 통해 진단법에 대해 배우고 결과에 따른 상담까지 이어지게 색채 심리를 배우는 것이 좋은 것 같아요 "

 

 

서원영선생님 - 막스뤼셔 색채심리진단사 및 색채심리상담사2급 수강생 

 

 

1. 선생님은 아하색채학교 센세이션 컬러테라피 수업부터 해서 막스뤼셔 색채심리진단사와 

색채심리상담사까지 동시수강을 하신 열혈 수강생이신데요~^^ 

수업을 듣게 된 계기는 어떻게 되나요?? 선생님 소개와 함께 이야기해주세요.

 

 

 색채에 관심이 생겨 알아보다가 스위스 막스뤼셔 수업이 있다는걸 커리큘럼에서 확인하고 등록하게 되었습니다. 

주중에 수업을 뺄 수 있는 기간이 그렇게 길지 않을 것 같아 ‘배울 수 있는 기간에 일정이 맞는 수업이 있으면 들어보면 좋겠다’ 생각하다가 

제일 끌렸던 막스뤼셔 수업과 색채심리수업 수강하면서 센세이션컬러테라피도 알게 되어 동시 수강하게 되었습니다. 

 솔직히 중간에는 세 가지 신청한 걸 후회했어요. 공부할 것도 많고 제가 너무 쉽게 생각했던 것 같아서 반성도 했구요~ 

하지만 이제 마지막 수업까지 마친 지금은 뿌듯하기도 하고 알차고 즐거웠던 수업이었습니다. 

 약 2달여간 색채로 심리 파악을 하면서 내 자신에 대해 조금 더 알게 되었고 색에 대한 편견도 많이 사라진 것 같아요! 

저는 제가 어떤 사람인지 알게 되었던 색채 심리 수업이 정말 제일 재밌었지만 한편으로는 조금 어려운 수업이었던 것 같아요. 

복습 열심히 해서 색채 심리는 1급 임상도 준비하고 싶네요~

 

 

 

2. 막스뤼셔 색채심리진단사와 색채심리상담사 수업 중 무엇을 들어야 하는지 고민하시는 분들이 많은데 

선생님께서 두 수업을 듣고나서 느끼신 각 과정의 특징이나 차이점이 있다면 이야기해주세요~

 

  일단 이름에서부터 차이를 느낄 수 있는 것 같아요~ 

막스뤼셔는 심리 진단이 비중이 크다면 색채심리는 상담 비중이 크게 잡혀 있어요. 

저는 둘 다 좋았지만 막스뤼셔 수업이 제 성격에는 좀 더 맞는 수업이었던 것 같아요. 

개인적으로 체계화되고 시스템이 갖춰진 형식을 선호하는데 막스뤼셔가 그런 부분에서 만족감을 더 채워줬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. 

하지만 나의 심리를 파악하고 그런 심리를 앞으로 어떻게 발전시키고 채워나갈 것인가, 

그리고 자기 자신의 어린시절부터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던 수업은 색채 심리였어요! 

  두 가지 고민을 하신다면 저는 막스뤼셔를 배워 색에 대해 기본적으로 알고 진단법에 대해 배우고 

내담자를 진단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결과에 따른 상담까지 이어지게 색채 심리를 배우는 것이 좋은 것 같아요. 

원장님께서 두 과정 모두 열정적으로 수업해주셔서 배울 수 있는게 많았던 과정이었습니다.

 

 

3. 배운 자격증 수업내용을 향후 어떻게 활용하고 싶으신지, 

선생님의 비전을 말씀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.

 

 아직 확정된 부분은 없지만 막스뤼셔나 센세이셔 컬러테라피는 개인적으로 활동할 때 사용할 예정이예요. 

준비중인 색채관련 일들과 접목시켜 다양하게 활용하고 싶구요~

특히 막스뤼셔는 국내에서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 더 알려질 수 있게 많이 활용하고 싶은 부분입니다! 

또한 개인적으로 다른 색채 수업도 추가적으로 수강해서 좀 더 배워보고 싶은 마음이 더 큰 것같습니다. 

그 동안 정말 즐겁게 알찬 강의 해주신 김미경 원장님께 감사드립니다. 
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국제아트힐링협회는 수익금의 10%를 취약/소외계층 봉사활동 후원을 통한 공익사업에 지원하고 있습니다.

국제아트힐링협회    |     (03957) 서울시 마포구 방울내로24-35     |    전화번호:1899-9239
팩스번호:02-537-0781
Copyright©국제아트힐링협회. All rights reserved.
마이페이지 상단으로 이동